이효석 문학재단 

 

 











자유게시판

이효석 님의 시 한편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지연 댓글 0건 조회 1,091회 작성일 19-01-30 12:15

본문

이효석 님의 학창시절, 노인들의 고독한 삶 속에서
  반려동물과 나눈 사랑을 시적, 상상력으로 옮기신 시 한편을 적어봅니다.

    지금 ' Centenarians삶의 시대'에 접어들어 살면서  '노인의 죽음'이란 시에 대한
  애잔한 哀情이 느껴집니다.


        老人의 죽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    ―무어라고, 병을 비관해서 죽은 것이다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    ―빚 때문에 움치고 뛸 수 없었기 때문이다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     ―이웃 사람한테 참을 수 없이 모욕을 받은 때문이다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     ―아니야, 실은 술을 마실 수 없었기 때문이다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     ―그것보다도 아침쌀이 없었던 것이다

        모두 구구하다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    허나 맨 마지막에 이웃집 할머니는 나직히, 어둡게, 말했다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   ― "그가 사랑하던 강아지가 죽어버렸기 때문이다"라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   아내도 아들도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     물론 손자도 없이
       오직 한 마리 강아지를 사랑해 온 것이다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     그리고 그 강아지가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       아, 그 강아지가 죽어버렸기 때문이다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정한모 역,  《청량 》, 1927. 1. 31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定本 『이효석전집』, 4권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